제목 [서울신문] 김명인 교수, '문단 내 성폭력' 관련 인터뷰
등록자 관리자 등록일 2018-03-14 조회 1018
첨부파일

[서울신문] 김명인 교수, ‘괴물’ 단죄하라… 한국사회 바꾸는 #미투, 권력 뒤 ‘추악한 손’ 응징… ‘#withyou 손’ 들어라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"고은 시인의 민낯을 까발린 최영미 시인의 시 ‘괴물’을 게재해 미투 확산에 불을 댕긴 계간 황해문화의 주간인 김명인 인하대 교수는 “피해자들을 위한 항구적인 대책 위원회를 만들어야 할 뿐만 아니라 정부 기관에서도 우리 사회에 만연한 여성 혐오와 여성을 대상화하는 분위기를 깰 수 있는 제도를 안착시키는 데 힘써야 한다”고 말했다."


* 전문 보기: http://www.seoul.co.kr/news/newsView.php?id=20180301001013&wlog_tag3=naver#csidx24945351aa36df7ac333d26cedd78ba

목록보기
 이전글 [한국일보] 김진석 교수, '중도좌파를 진보ㆍ좌파로 불러서야' 칼럼
 다음글 [중앙일보] 김명인 교수, “미투가 시작됐다 … 판도라의 상자가 열렸다” 인터뷰